ReadyPlanet.com


การโยกย้ายตำแหน่งงาน


 스포츠토토사이트의 포스트시즌 경기를 실책 없이 마쳤다. 그리고 박병호의 ‘굿바이 홈런’에 환호한 영웅군단이다. 그 안에서 가슴을 쓸어내린 2루수 김혜성(20)이었다. 메이저토토사이트는 패배가 그의 책임은 아니지만, 그는 자책했다. 지난겨울 채찍질을 하며 누구보다 구슬땀을 흘린 이유다. 안전공원을 출전 기회를 얻었으며 실수 없이 안정된 수비를 펼쳤다. 2루수 땅볼 타구 4개를 모두 아웃시켰다. 안전놀이터로 실타래를 쉽게 풀지 못한 이유가 자신 때문이라는 ‘탓’이다. 김혜성은 2회말 2사 1, 3루에서 타일러 윌슨의 초구를 배트로 맞혔으나 결과는 2루수 땅볼이었다. 온라인카지노와 스스로 욕심이 많은 야구선수라고 표현한다. 주변의 칭찬에도 냉철하게 자신을 바라본다.



ผู้ตั้งกระทู้ มาดะ (koko-at-gmail-dot-com) :: วันที่ลงประกาศ 2019-10-12 15:49:17


แสดงความคิดเห็น
ความคิดเห็น *
ผู้แสดงความคิดเห็น  *
อีเมล 
ไม่ต้องการให้แสดงอีเมล


Bonanza Premium Group Co.,Ltd.